급성중이염치료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종규 조회 3회 작성일 2021-01-17 12:38:38 댓글 0

본문

병원에서 급성 중이염이라고 하는데 어떻게 얼마나 치료를 해야되나요? (역삼 하나이비인후과)

급성중이염
[하나이비인후과병원 예약하기]
http://www.hanaent.co.kr/info/info05.html

예약하시는분들은 계시판에 영상보고 왔다고 적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구독클릭을 하시면 질환에 대한 영상업로드시 바로 보실수 있습니다

[자막으로 보기]

급성 중이염은 항생제로 치료하는데
5-10일정도 사용하면 대부분 호전됩니다.
초기에는 귀 통증이 심해서 이를 완화하기 위한 진통제를 단기간 함께 복용합니다.
급성 중이염의 증상이 없어진 뒤에도
중이에 고여 있던 끈적한 액체나 고름이 완전히 없어지지 않고
남아 있는 경우가 있는데, 이를 삼출성 중이염이라고 합니다.
급성 중이염 치료 후 약 50%에서 나타나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이러한 삼출성 중이염은 대부분 3개월 이내에 자연적으로 좋아지지만
난청이 동반될 수 있으므로 호전될 때 까지는 주기적인 관찰을 필요로 합니다.

Acute otitis media is treated with antibiotics
Using 5-10 days will mostly improve.
Early ear pain is severe, so take painkillers for a short time to relieve it.
Even after the symptoms of acute otitis media have disappeared
The sticky liquid or pus that had been in the middle ear did not disappear completely
There is a case that remains, it is called exudative otitis media.
It is known to occur in about 50% of acute otitis media after treatment.
Most of these otitis media are naturally better within 3 months
Since hearing loss may be accompanied, periodic observation is necessary until it is improved.

#급성중이염 #귀통증 #삼출성중이염

[시연용] a0018aako 중이염의 개념과 치료

복잡한 환자/보호자 교육, 1,200종 이상의 알기 쉬운 헬스브리즈 애니메이션으로 "설명처방" 하세요!
* 월 사용료 : 의원 6만원 / 병원 20만원 / 전문병원, 검진센터 40만원 / 종합병원 60만원 / 상급종합병원 100만원
- 사용 문의 : service@healthbreeze.com / 02) 866-5930

감기가 떠난 자리엔 중이염이...

어린이들에게 중이염은 감기 다음으로 흔히 앓는 질환인데요. 6세 이하 유아의 90% 정도가 한 번씩은 걸린다고 합니다. 하지만 제때 치료하지 않으면, 만성질환이 돼 청력장애 등 후유증을 남기게 됩니다. 만성 중이염이 있는 성인의 상당 수가 어렸을 때 중이염을 제대로 치료하지 않아서라고 하는데요. 건강플러스 이번 시간엔 중이염을 뿌리 뽑는 방법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r
\r
귀의 구조는 크게 외이, 중이, 내이로 구분하는데요. 중이염은 중이 안에서 일어나는 모든 염증성 질환을 총칭합니다. 중이염은 외부에서 침입한 바이러스나 세균이 중이까지 들어와서 염증을 일으켜 발생하며, 대부분 이관을 통해 바이러스나 세균이 침입하는 경우 발생합니다. \r
\r
이관은 콧속과 귓속을 연결하는 가는 통로로서 귀와 코의 기압을 맞춰주고 귓속 오염을 방지하는 방어기능이 주된 역할입니다. 감기 후에 중이염이 쉽게 찾아오는 이유는 귀와 코가 이관을 통해 연결되어 있기 때문입니다. 특히 어린이는 이관의 길이가 성인에 비해 짧아서 중이염에 더 쉽게 걸립니다. \r
\r
박홍주 교수 / 서울아산병원 이비인후과\r
Q. 급성 중이염의 증상은?\r
중이염은 크게 어린이가 잘 걸리는 급성 중이염과 성인에게 주로 나타나는 만성중이염의 두 가지로 나눠볼 수 있습니다 보통 감기 후에 찾아오는 급성중이염은 갑자기 귀에 통증이 생기고 열이 오르는 형태로 나타나는데요 아이가 자꾸 귀를 잡고 비비면서 다 나은 듯했던 감기 증상이 좀처럼 떨어지지 않으면 급성 중이염을 의심해 봐야 합니다\r
\r
급성중이염으로 귀에 통증이 심하거나 고열이 나면 조기에 병원에서 항생제나 해열제 치료를 받으면 쉽게 호전됩니다. \r
하지만 증상이 좋아졌다고 치료를 중단하는 경우가 많은데, 중이염은 재발 위험성이 높고 합병증 발병 위험성도 높은 질병으로 완치까지는 열흘 이상 치료해야 하며, \r
대부분 귀에 물이 차는 삼출성 중이염을 거쳐 점차적으로 호전됩니다. 급성중이염을 제대로 치료하지 않으면 만성중이염으로 발전하게 됩니다.\r
\r
Q. 만성중이염의 증상 및 치료법은? \r
만성중이염은 급성중이염이 충분히 치료되지 않아서 주로 발생하는데, 만성중이염은 귀에서 고름이나 진물이 나오면서 난청, 이명 등의 중상이 동반합니다 만성이라서 열이 나거나 아프지는 않아 방치하게 되는 경우가 많은데, 중이 내에 장시간 염증이 남아있으면 고막 천공은 물론, 청력을 담당하는 귀속의 신경이 손상되어 영구적으로 청력 손실을 초래하게 됩니다 서울아산병원 이비인후과에서 시행한 최근 연구에 의하면 중이염 환자의 약 22%에서 중이염으로 인한 신경 손상이 발생하는 것으로 확인되었습니다 따라서, 가능한 빠른 시기에 수술적 치료를 통해 청력도 개선하고 염증도 제거하는 것이 추천됩니다 1회 수술로 약 70~80%에서 청력 개선이 되며, 재수술이 필요한 경우는 8% 이내로 매우 드물기 때문에 수술적인 치료가 매우 효과적입니다\r
\r
중이염은 아직까지 뚜렷한 예방책이 없습니다. 따라서 조기에 적절한 치료를 통해서 완치를 하는 것이 중요한데요. 증세가 좋아졌다고 의사의 지시 없이 약 복용을 중단하는 것은 병을 키우는 지름길입니다. 또한 귀에서 물이 나온다고 솜 등으로 귀를 막는 것은 이루의 배출을 막아 병을 악화시키는 것으로 금해야 합니다.\r
\r
Q. 평상시 귀 건강에 도움이 되는 생활 습관은? \r
개인위생을 철저히 해서 감기를 예방하는 것이 가장 중요한 생활 습관이 되겠습니다 감기 예방을 위해 손으로 입이나 코를 절대 만지지 않는 것이 가장 중요합니다 그 외로 코를 풀 때 한쪽씩 번갈아 가며 풀거나, 약하게 푸는 것이 중요합니다 미세먼지가 심할 때는 외출을 자제하시고 귀에 물이 들어가지 않도록 주의하는 것도 도움이 되겠습니다 귀지를 본인이 파다가 귀를 손상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r
귀지는 절대 파지 않는 것이 좋습니다\r
\r
중이염은 항생제의 개발로 치명적인 합병증은 거의 줄었습니다. 하지만 아직도 적절한 치료시기를 놓쳐 만성중이염으로 발전하는 비율이 10%에 이른다고 합니다. '내 병은 내가 안다'는 자부심이 자칫 병을 키우게 된다는 점... 기억하시기 바랍니다. 지금까지 건강플러스였습니다.

... 

#급성중이염치료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1,705건 1 페이지
게시물 검색
Copyright © www.dmaris.kr.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help@oxmail.xyz